주름의 노래

by 센터 posted Oct 2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수만 장의 웃음이 찍힌

봄이 되고 여름이 되면

몇 가지 작물이 자라고

가을걷이로 햇빛에 그을려도

접었다 펴면

한번쯤 하얗게 화장발을 곧추 세울 것 같은 너른 밭

 

어머니가 밭에서 김을 매고 있다

주름에서 떨어지는 땀

마을을 떠난 나는 주름에서 튀어 나간 것

자식들 다 빠져나가 점점 줄어드는 어머니의 부피

갈수록 비어지는 내부가 쭈굴쭈굴 해 진다

 

접혀져 있는 시간들이 펴질 것 같지 않은 

갈아 놓은 밭이랑 사이

주름의 긴 고랑이 여름을 지난다

연금술처럼 무엇이든 만들어 내는 어머니의 주름

주름위에서 자라는 것들

뛰어 놀던 발자국 문양 튕겨 나간 부분이 진하게 남아 있다

한번쯤 뽀얗게 화장시키면

수분을 받은 흙들이 쫙쫙 펴질 것 같은

 

어머니 주름진 얼굴에 화장 하고

도시의 딸집 간다

겨울에 펄럭펄럭 날리는 하얀 비닐처럼

쩍쩍 일어나는 화장기

주름진 부분만 고요하다

 

여름과 가을을 지난

밭이 주름에 잠겨있다

 

[크기변환]이지호.jpg

이지호 시인

2011년 제11회 창비신인 시인상 수상으로 등단했다.

시집 《말끝에 매달린 심장》, 《색색의 알약들을 모아 저울에 올려놓고》가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주름의 노래 file 센터 2021.10.27 29
44 공범 file 센터 2021.08.25 44
43 봄날, 그럼에도 file 센터 2021.06.23 103
42 건너지 못하는 인사 file 센터 2021.04.26 110
41 흘역吃逆 file 센터 2021.02.26 124
40 우기의 나라 file 센터 2020.10.22 315
39 말의 힘 file 센터 2020.08.24 426
38 안녕 file 센터 2020.06.29 542
37 해고 file 센터 2020.04.29 672
36 너무 늦지 않기로 해요 센터 2020.02.27 769
35 공장 file 센터 2020.01.02 852
34 근로하는 엄마 노동하는 삼촌 file 센터 2019.10.30 777
33 밥은 file 센터 2019.08.29 1006
32 오후대책 file 센터 2019.06.25 1049
3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1522
30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1477
29 시작 file 센터 2018.12.26 1582
28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1343
27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1419
26 폭설 file 센터 2018.07.02 143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