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자리

by 센터 posted Jan 09, 20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설 자리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노동에세이.jpg

 

 

규탄하고 촉구할 것이 많아 길에 나선 사람들 구호 따라 입김이 뽀얗다. 맞춰 입기라도 한 것인지 검은색, 또 길고 두터운 패딩점퍼 차림 사람들이 팻말 든 손가락을 파고드는 한기를 어쩌지 못해 자꾸 꼼지락거린다. 그 중 누군가 곡기 끊고 말라가는 사람도 있어 추운 티를 내지 못한다. 동료가 건넨 핫팩을 만지작거리며 발을 동동 구른다. 철 따라 바람 따라 낙엽 구른다.

길에 나서 말하기 고된 철이다. 설 곳 좁아 더욱 그렇다. 한때 울긋불긋 농성 천막 줄줄이 많았던 고용노동청 앞자리에, 또 기자회견 줄을 선 대통령실 앞에 질서유지선이 길고도 촘촘하다. 거기 겨울을 견뎌 사철 푸른 나무 든 커다란 화분이, 아니, 실은 죽지 도, 썩지도 않는 나무 모양 조형물이 빼곡하다. 경찰이 많다. 이태원 좁은 골목에서 작동하지 않았던 공권력은 길에 나선 노동자 열댓 명 앞에 추상같았다. 질서정연한 폴리 스라인 안쪽으로 낙엽만 쌓인다. 바람에 뒹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설 자리 file 센터 2024.01.09 15
57 엄마 눈물이 툭 file 센터 2023.11.03 31
56 무사고 사이 file 센터 2023.09.13 58
55 추락하는 것은 file 센터 2023.06.27 57
54 우리 만남은 file 센터 2023.04.27 37
53 봄 마중 file 센터 2023.02.27 30
52 겨울 file 센터 2022.12.22 44
51 가면 file 센터 2022.10.31 26
50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47
49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38
48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39
47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48
46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76
45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64
44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54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32
42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115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23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311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9607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