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고 사이

by 센터 posted Sep 13,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무사고사이2.jpg

 

 

 

무사고 사이에 사고가 끼었다. 한 글자 작은 차이에 사고가 있다. 빵 만드는 공장 반죽기에 끼어 노동자가 죽었다. 처음도 아니다. 밥벌이 나선 사람이 퇴근하지 못해 그날 저녁 밥상에 국이 싸늘하게 식는다. 갓 지은 고봉밥 오른 제사상을 받는다. 향냄새 짙다. 그 공장엔 무사고와 안전예방 구호 새긴 형광 조끼가 많고,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팻말도 있고, 재해 예방을 위한 두툼한 지침서도 있을 테다. 대체 무엇이 없어 한 글자 작은 차이 사고를 불렀는지 보려고 찾아간 국회의원들을 막아선 배짱이 또한 두둑했다. 정문 앞 위생모자 쓴 사람들 어깨 사이에 빈틈이 없었다. 공장 앞마당 막고 줄줄이 세워둔 물류트럭 사이 틈도 그랬다. 세상 가득 맛과 행복을 전달한다고 그 트럭에 적혀 있다. 그 너머로 삐죽, 공장 굴뚝이 높았다. 막지 못한 죽음을 두고 막아선 이와 막힌 사람들 언성이 자주 높았다. 빈틈없는 출입 관리로 그 회사 문턱이 끝내 높았다. 사니 죽니 하는 일 어딘가에 다만 빈틈이 있어 조끼에 새긴 무사고 구호가 오늘 또 무색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설 자리 file 센터 2024.01.09 15
57 엄마 눈물이 툭 file 센터 2023.11.03 31
» 무사고 사이 file 센터 2023.09.13 58
55 추락하는 것은 file 센터 2023.06.27 57
54 우리 만남은 file 센터 2023.04.27 37
53 봄 마중 file 센터 2023.02.27 30
52 겨울 file 센터 2022.12.22 44
51 가면 file 센터 2022.10.31 26
50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47
49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38
48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39
47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48
46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76
45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64
44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54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32
42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115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23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311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9607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