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장처럼

by 센터 posted Oct 2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코레일.jpg

 

띄엄띄엄 벽에 붙어 선 사람들이 그 앞 길어질 것이 뻔한 기자회견에서 자기 순서를 기다린다. 굵고 짧은 발언을 주문하는 사회자의 요청도 따로 없었으니 마이크 쥔 사람은 할 말이 하염없고 막힘없다. 술술 쏟아진다. 해고의 부당함과 책임 있는 자들의 무책임과 헛된 약속을 읊는 일이 두세 번째도 아닐 테니, 미리 준비한 원고 같은 게 필요하지 않았다. 해고 생활이 길었다. 물 빠진 낡은 조끼엔 어느 참전용사의 훈장처럼 주렁주렁 배지가 많이 달렸다. 연대할 곳도, 기억할 것도 그간 많았다. 서는 곳마다 치열한 전선이었다. 그리고 여전히 전선에 서 있다. 해고된 지 20년, 산전수전 또 공중전을 다 겪었을 노장은 구부정한 자세로 팻말을 들고 서 있다가 햇볕에 달아오른 머리를 버릇처럼 쓸어 넘긴다. 얼마 남지 않은 흰 머리칼이 반짝거린다. 아직은 머리숱 많은 해고자가 복직판정 이행 구호를 새긴 팻말을 올려 들고 벌을 선다. 가슴팍에 바늘로 꽂아 둔 죽지 않고 일할 권리, 리본이 바람에 흔들린다. 가을볕 눈부시니 그늘이 더 짙다. 훈장처럼 주렁주렁 달린 배지가 어둠 속에서 밝았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25
44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28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04
42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83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94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286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22436
38 언제나 분수처럼 file 센터 2020.04.27 629
37 옛날이야기 file 센터 2020.02.27 781
36 겨울, 거울 file 센터 2020.01.02 754
35 사라져야 할 것들 file 센터 2019.10.30 802
34 맨 앞자리에서 file 센터 2019.08.29 1013
33 맨 앞에 오토바이 file 센터 2019.06.25 1092
32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1508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1687
30 오른다 file 센터 2018.12.26 75661
29 어느새 훌쩍 file 센터 2018.11.01 1348
28 그들이 꿈꾸었던 file 센터 2018.08.28 1199
27 파란 나라, 파란 천막 file 센터 2018.07.02 1464
26 오랜 구호가 file 센터 2018.04.26 124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