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농성’

by 센터 posted Aug 25,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케이오.jpg

 

에 안 보이면 흐릿해진다. 기억은 시간을 이기지 못해 풍화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길에 나와 싸우는 사람들은 뭐라도 한다. 굶고 기고 소리 지르는 것 같은 일 말이다. 잊히지 않기 위한 몸부림이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 농성 천막이 있다. 거기, 꿈적 않는 사람이 있다. 한때 굶고 땅을 기고 점거 농성을 벌였던 그들은 오늘 또 새로운 농성 날짜 팻말을 건다. 455일, 코로나 위기와 함께 시작된 싸움이 길다. 언젠가 구호 새겨 그 앞에 걸어둔 일회용 방역 마스크엔 매연이 덕지덕지 붙어 잿빛이다. 정년이 진작에 지났다. 왜 이렇게까지 하느냐는 친구의 물음에 같은 얘기를 하고 또 한다. 부당해서라고, 또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잘못한 게 없으니 그렇다고 했다. 노조 만들어 싸운 죄가 다만 중했다. 유명 로펌을 앞세운 회사는 문제를 해결하고도 남을 큰돈을 아끼지 않았다. 지노위와 중노위의 부당해고 판정에도 행정소송이 뒤따랐다. 얼마 전 감옥에서 풀려난 어느 재벌 얘기를 하면서는 험한 소리가 따라붙었다. 개돼지 신세를 한탄했다. 안 해본 걸 꼽기가 어려운 이들은 이제 포기 않고 버티기를 하는 중이다. 낡은 천막 안에 걸어둔 달력에는 연대투쟁 일정이 빼곡하다. 행정소송 선고일도 거기 보인다. 인스턴트 커피를 찬물에 풀어 냉커피를 만든다. 양재동 법원 앞 기자회견에 갈 준비를 한다. 마스크를 고쳐 쓴다. 원래는 붉었을 농성 두 글자가 물이 다 빠져 이제는 누렇다. 아시아나케이오 해고자의 농성 천막이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23
49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18
48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26
47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31
46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62
45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46
»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43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20
42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98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08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299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54167
38 언제나 분수처럼 file 센터 2020.04.27 641
37 옛날이야기 file 센터 2020.02.27 853
36 겨울, 거울 file 센터 2020.01.02 768
35 사라져야 할 것들 file 센터 2019.10.30 816
34 맨 앞자리에서 file 센터 2019.08.29 1025
33 맨 앞에 오토바이 file 센터 2019.06.25 1106
32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1526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170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