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비정규노동센터

[공동성명]


먹고살자 최저임금! 올려라 최저임금!

저임금노동자 생존을 위한 절박한 외침, 최저임금 인상하라!

 

2021년 최저임금 결정의 시한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우리는 지난해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최저임금을 결정했듯, 올해도 최저임금 인상을 포기하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깊은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최저임금은 단순한 임금이 아니다. 저임금, 비정규직노동자의 생존과 직결되는 사회안전망이다. 현재의 최저임금은 최저임금위원회가 조사한 2019년 기준 비혼단신노동자 실태생계비가 218만원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2020년 최저임금과 비교해도 37만원이 부족한 상황이다. 사실상 최저임금을 받아도 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가구당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매월 감당하기 어려운 고리의 대출을 받거나, 제대로된 생활을 포기해야 겨우 생계를 유지할 수 있을 뿐이다.


이러한 최저임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생계비를 충족할 수 있도록 인상해야 한다는 우리의 요구가 너무 과한것인가? 오히려 코로나19 핑계 대며 작년에 이어 또다시 삭감을 요구하는 사용자위원이 과도하고, 무책임하다. 400만명이 넘는 저임금노동자의 절규, 생존을 위한 절박한 목소리를 외면하는 저들의 행태에 깊은 분노가 치민다.


사용자위원은 코로나19를 핑계를 대고 있다. 그런데 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의 고통과 책임을 저임금노동자와 그 가족이 짊어져야 하는가? 대기업 경영진과 오너는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은 채 정부에게 지원금을 더 달라는 목소리만 높이고 있다. 자신들이 받은 천문학적인 액수의 연봉과 배당금을 사회에 환원하거나, 반납하겠다는 말은 그 어디에도 들리지 않고 있다. 영세기업과 자영업자 위기를 말하면서 이들에 대한 대책과 자신들의 역할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오로지 최저임금 삭감뿐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위기의 직격타를 받고 있는 이들은 경영계가 아니다. 최저임금노동자가 가장 먼저 일자리를 잃거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장시간 고강도 노동에 시달림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만 받으며 전염병으로 인한 위기의 최전선에 내몰리고 있다.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면 위기의 최전선에 내몰려 고통받고 있는 이들, 최저임금노동자를 가장 먼저 보호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위한 최소한의 정책이 최저임금 인상이다.


최저임금위원회와 사용자위원에 요구한다. 저임금노동자의 고통과 절규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고, 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망, 정책인 최저임금 인상을 즉각 결정하라. 지난해의 결정을 반면교사삼아 최저임금노동자와 그 가족의 생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저임금을 인상하라. 그것이 최저임금위원회의 존재 이유이자, 최저임금법의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하여 노동자의 생활안정과 노동력의 질적 향상을 꾀한다는 목적을 준수하는 것이다.


우리 최저임금연대는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과정을 확인하며, 최저임금이 인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과정에서 책임있는 역할을 수행하지 않는 공익위원이 있다면 이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2020. 7. 7

 

최저임금연대,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일동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1 센터 성명 [성명서]거부권을 거부한다. 노조법 2·3조 개정하라. file 센터 2023-08-11 233
720 센터 성명 [성명서] 대치동 아파트 경비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합니다 센터 2023-03-17 638
719 센터 성명 오세훈 시장은 시민의 ‘노동권 보호 없는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독창적인 철학을 ‘마침내’ 완성하고 있는가? file 센터 2022-11-21 758
718 센터 성명 [논평] SPC 파리바게뜨 노사합의를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기업의 반노동 경영에 관한 사회적 감시와 통제가 필요하다. 센터 2022-11-04 1054
717 센터 성명 [논평] 아파트경비원_고령자 친화적 상생 일자리로 만들어내자 센터 2022-10-31 201
716 외부 성명 [성명서] 산재보험법 전속성 즉각 폐지하라! 센터 2022-04-04 426
715 외부 성명 정부는 시민의 “아프면 쉴 권리” 보장하라! file 센터 2022-01-06 207
714 외부 성명 [성명서] 특수고용과 플랫폼 노동자는 투명인간인가 센터 2021-11-23 290
713 외부 성명 [논평] 플랫폼노동희망찾기, 이수진 법안 관련 입장 file 센터 2021-11-17 395
712 센터 성명 [보도자료] 코로나 확산은 막았지만, 비정규직 확산은 막지 못한 정부 file 센터 2021-10-29 13201
711 센터 성명 [한비네성명] 학교가 인력공급업체인가? 더 이상 학생들을 위험한 사지로 내몰지 마라 센터 2021-10-18 863
710 외부 성명 [공동 성명] 모든 일하는 사람을 위해 '근로자의 날'을 '노동절'로 바꾸자! 센터 2021-04-26 354
709 외부 성명 [한비네성명] 플랫폼종사자 특별법 제정 강행 반대 센터 2020-12-29 1321
708 외부 성명 [전국아파트 경비노동자 공동사업단] 공동주택이 정상적인 일터가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이 시급하다. 센터 2020-11-16 2701
707 외부 성명 [한비네 공동성명] 부당해고된 아파트경비노동자들의 갱신기대권을 인정하라 센터 2020-11-10 581
706 센터 성명 [센터 성명] 경기도의 고용 불안정 보상제 도입을 환영한다 센터 2020-07-23 2727
705 외부 성명 [공동 성명] 누구를 위한 최저임금위원회인가? 저임금노동자 외면한 최저임금위원회 결정 규탄한다! 센터 2020-07-18 2626
» 외부 성명 [공동 성명] 저임금노동자 생존을 위한 절박한 외침, 최저임금 인상하라! 센터 2020-07-07 2080
703 외부 성명 [성명서]비정규직 정규직화는 양극화 해소와 노동자 상생의 방도다. [1] 센터 2020-06-30 2469
702 외부 성명 [기자회견문] 코로나 19 인권대응 시민사회 기자회견 센터 2020-05-15 278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