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아비

by 센터 posted Feb 24,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삼표산업.jpg

 

경기도 양주 가마골을 지나는 왕복 2차선 좁은 도로는 자주 구불구불 산을 넘는다. 그늘이면 며칠 전 내린 눈이 그대로였다. 검은 도로엔 윤기가 흘렀다. 여기저기 빙판을 경고하는 안내문이 많았다. 아랑곳하지 않고 차들은 달렸다. 주류 상자 가득 싣고 오르막 커브 길을 오르던 트럭이 소주며 맥주병을 와르르 길에 쏟고 나서야 속도를 줄여 멈췄다. 날카로운 유리 파편을 피해 상·하행 차들이 엉켜 체증이 지독했다. 안전운행을 당부하거나, 다짐하는 스티커가 사고 트럭 짐칸에도 붙어 있었다. 재 너머 마을 어귀를 지날 때면 노인 보호, 어린이 보호 안내가 신호등과 함께 많았다. 덩치 큰 차들이 그 길을 자주 지났다. 내달리던 차들은 고정식 과속단속 카메라 직전에야 속도를 줄였다. 규정 속도를 지키는 차 꽁무니에 바짝 붙어 압박했다. 사고 잦은 곳 표시가 선 곳도 다를 바 없었다. 풍경에 섞였다. 저기 사람이 있다. 아니 사람 모습을 한 마네킹이 안전모를 쓰고 지시봉을 들었다. ‘결빙 위험 절대 감속’ 안내판 옆자리다. 멀리서 얼핏 보면 제법 그럴 듯했지만 거길 자주 지나다 보면 곧 무뎌질 테다. 차들은 달렸다. 허수아비 선 자리 낙엽에 허연 가루들이 잔뜩 앉았다. 그 앞 삼표산업 채석장에서 날아온 돌가루일 테다. 안전모 쓴 직원들이 안전제일 새겨진 펜스 뒤에 줄줄이 서서 정문을 지켰다. 카메라 든 기자들로 그 앞이 붐볐다. 고용노동부 산업안전패트롤 차량이 지나갔다. 경찰이 많았다. 지난 설 연휴 채석장 토사가 무너져내려 일하던 사람 셋이 깔렸고, 죽어 발견됐다. 사고가 잦은 곳이었다고 뉴스 앵커가 전했다. 일하던 사람 깔려 죽은 채석장 정문 앞에 중대재해처벌법 법률 상담을 홍보하는 법무법인의 현수막이 붙었다. 그 법이 제 구실을 하지 못할까 걱정하는 사람들은 기자들 앞에 섰다.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어렵게 만든 법이 허수아비 노릇에 그치면 안 된다고 사람들은 걱정했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23
49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18
48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26
»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31
46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62
45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46
44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43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20
42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98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08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299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54170
38 언제나 분수처럼 file 센터 2020.04.27 641
37 옛날이야기 file 센터 2020.02.27 853
36 겨울, 거울 file 센터 2020.01.02 768
35 사라져야 할 것들 file 센터 2019.10.30 816
34 맨 앞자리에서 file 센터 2019.08.29 1025
33 맨 앞에 오토바이 file 센터 2019.06.25 1106
32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1526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170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