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장처럼

by 센터 posted Oct 2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코레일.jpg

 

띄엄띄엄 벽에 붙어 선 사람들이 그 앞 길어질 것이 뻔한 기자회견에서 자기 순서를 기다린다. 굵고 짧은 발언을 주문하는 사회자의 요청도 따로 없었으니 마이크 쥔 사람은 할 말이 하염없고 막힘없다. 술술 쏟아진다. 해고의 부당함과 책임 있는 자들의 무책임과 헛된 약속을 읊는 일이 두세 번째도 아닐 테니, 미리 준비한 원고 같은 게 필요하지 않았다. 해고 생활이 길었다. 물 빠진 낡은 조끼엔 어느 참전용사의 훈장처럼 주렁주렁 배지가 많이 달렸다. 연대할 곳도, 기억할 것도 그간 많았다. 서는 곳마다 치열한 전선이었다. 그리고 여전히 전선에 서 있다. 해고된 지 20년, 산전수전 또 공중전을 다 겪었을 노장은 구부정한 자세로 팻말을 들고 서 있다가 햇볕에 달아오른 머리를 버릇처럼 쓸어 넘긴다. 얼마 남지 않은 흰 머리칼이 반짝거린다. 아직은 머리숱 많은 해고자가 복직판정 이행 구호를 새긴 팻말을 올려 들고 벌을 선다. 가슴팍에 바늘로 꽂아 둔 죽지 않고 일할 권리, 리본이 바람에 흔들린다. 가을볕 눈부시니 그늘이 더 짙다. 훈장처럼 주렁주렁 달린 배지가 어둠 속에서 밝았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23
17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115
16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32
15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54
»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64
13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76
12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48
11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39
10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38
9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47
8 가면 file 센터 2022.10.31 26
7 겨울 file 센터 2022.12.22 44
6 봄 마중 file 센터 2023.02.27 30
5 우리 만남은 file 센터 2023.04.27 37
4 추락하는 것은 file 센터 2023.06.27 57
3 무사고 사이 file 센터 2023.09.13 58
2 엄마 눈물이 툭 file 센터 2023.11.03 31
1 설 자리 file 센터 2024.01.09 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