꼿꼿하게

by 센터 posted Apr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꼿꼿하게.jpg

 

무성하게 자란 장미 넝쿨을 쳐내느라 가지를 잡아 비틀다 그만 가시에 찔렸다. 따끔하고 말 줄 알았는데, 종일 욱신욱신 찔린 자리가 아팠다. 다가올 여름에 빨갛게 피어 예쁠 장미는 꼿꼿한 가시를 촘촘하게 품었다. 그래선지 집 울타리에 흔했다. 철 따라 붉어 멀리서 보면 예뻤지만 가까이하기엔 위험했다. 함부로 넘나들지 말란 뜻일 테다. 길가 어디고 말 무성하게 뻗는 곳이면 거기 화분이 있다. 언젠가 대한문 앞에서 수십여 영정을 두고 해고는 살인이라고 말하던 쌍용차 해고자들 천막 뜯긴 자리엔 어느 날 화단이 들어섰고, 예쁜 꽃 무더기로 피어났다. 정부서울청사 앞 언제나 말 많은 그곳에도, 광화문 세월호 광장이라 불리던 자리에도, 여의도 쌍둥이빌딩 앞 청소 노동자 농성하고 기자회견 마이크 잡던 데에도 화분이 곧 빼곡해 그 위로 색색의 꽃들이 노랗고 붉었다. 비록 거기 가시는 없었지만, 그 품은 뜻이 뾰족했던지 안 그래도 할 말 많은 사람들은 화분 얘기를 두고두고 한다. 눈엣가시였다지, 예쁜 꼴을 한 울타리 앞에서 분을 참지 못한다. 텐트 치고 꿋꿋하게 버틴다. 종종 아니 자주 가시 돋친 말들만이 화분을 넘나든다. 저기 서울시청 정문 앞에도 화분이 빽빽하게 들어서 선을 그었다. 폴리스라인을 대신한다. 할 말 미룰 수 없는 사람들이 그 앞에 꼿꼿하게 선 채로 마이크를 들고 이따금 주먹을 뻗는다. 할 일을 미룰 수도 없는 조경 관리 노동자가 물 주느라 별 일없이 거길 지난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23
49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18
48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26
47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31
46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62
45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46
44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43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20
»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98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08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299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54172
38 언제나 분수처럼 file 센터 2020.04.27 641
37 옛날이야기 file 센터 2020.02.27 853
36 겨울, 거울 file 센터 2020.01.02 768
35 사라져야 할 것들 file 센터 2019.10.30 816
34 맨 앞자리에서 file 센터 2019.08.29 1025
33 맨 앞에 오토바이 file 센터 2019.06.25 1106
32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1526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170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