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야 할 것들

by 센터 posted Oct 3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연기처럼.jpg


한때 크고 무거운 카메라와 렌즈는 기자증을 대신하곤 했다. 공연장이나 공사 현장에서 형광 스태프 조끼가 그러했듯 말이다. 좋은 촬영 조건을 찾아 무대에 거리낌 없이 오른 건 대개 큰 카메라였다. 스마트폰은 눈치를 살펴 주저했다. 오랜 관습이었으나 곧 뒤집어질 구습이기도 했다. 누구나가 찍는다. 저마다의 언로를 가진 사람들은 이제 대형 집회 무대에 거리낌 없이 올라 스마트폰과 태블릿 피시와 소형 캠코더로 찍는다. 생중계한다. 시청자와 독자를 지닌 미디어는 적어도 그 자리에서 눈치 보지 않고 과감했다. 주최 측은 1인 미디어를 차별하지 않았다. 기자만이 찍고 알린다는 건 낡은 질서에 들었다. 사법적폐 청산을 외치던 촛불집회엔 구호가 다양했는데, 그중 언론 개혁 팻말이 적지 않았다. 기레기 표현이 잦았다. 엘이디 촛불을 든 사람들이 크고 무거운 카메라 든 기자들에게 똑바로 하라고 질책했다. 드론이 날아 담은 촛불 파도 영상이 무대 위 유튜브 생중계 화면에 흘렀다. 천박한 구시대 유물은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한다고 최후통첩에 적었다. 무대에 연기가 피어올랐다. 곧 사라졌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연인은 웃는다 file 센터 2022.08.29 23
49 비보호 file 센터 2022.06.27 18
48 이면, 혼신의 힘 file 센터 2022.04.25 26
47 허수아비 file 센터 2022.02.24 31
46 손잡아 주는 일, 기대어 서는 일 file 센터 2021.12.23 62
45 훈장처럼 file 센터 2021.10.27 46
44 붉은 ‘농성’ file 센터 2021.08.25 43
43 밥 냄새 file 센터 2021.06.23 120
42 꼿꼿하게 file 센터 2021.04.26 98
41 유실물 file 센터 2021.02.24 108
40 인지부조화 file 센터 2020.10.22 299
39 발전 없다 file 센터 2020.08.24 54170
38 언제나 분수처럼 file 센터 2020.04.27 641
37 옛날이야기 file 센터 2020.02.27 853
36 겨울, 거울 file 센터 2020.01.02 768
» 사라져야 할 것들 file 센터 2019.10.30 816
34 맨 앞자리에서 file 센터 2019.08.29 1025
33 맨 앞에 오토바이 file 센터 2019.06.25 1106
32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1526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170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