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승의 시간

by 센터 posted Apr 25,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밤새 달려온 기차가 서울역에 

도착하는 순간 어제가 오늘이 되어 

어둠 속에서 걸어 나왔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는 소식이 봄소식과 함께 전해왔다

 

무료급식소가 있었던 자리 

 

한 아버지가 말줄임표로 서 있다 

이틀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한 그림자도 함께 서 있다

 

무쇠 바퀴 굴러가는 

쇠 울음소리가 들리는 서울역

 

사금파리를 입에 문 그믐달이 오늘도 

염천교 다리 위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제목은 이탈리아 루도비코 뒤 마르티노 감독의 영화 〈짐승의 시간〉에서 차용했다.

 

[크기변환]이권.jpg

이권 시인

전직 철도 노동자였으며 한국작가회의 회원이다. 민예총 회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시집으로 《아버지의 마술》과 《꽃꿈을 꾸다》가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짐승의 시간 file 센터 2022.04.25 11
47 뒷맛 file 센터 2022.02.24 27
46 리어카를 구원하라 file 센터 2021.12.23 47
45 주름의 노래 file 센터 2021.10.27 56
44 공범 file 센터 2021.08.25 66
43 봄날, 그럼에도 file 센터 2021.06.23 129
42 건너지 못하는 인사 file 센터 2021.04.26 132
41 흘역吃逆 file 센터 2021.02.26 150
40 우기의 나라 file 센터 2020.10.22 339
39 말의 힘 file 센터 2020.08.24 451
38 안녕 file 센터 2020.06.29 567
37 해고 file 센터 2020.04.29 696
36 너무 늦지 않기로 해요 센터 2020.02.27 791
35 공장 file 센터 2020.01.02 875
34 근로하는 엄마 노동하는 삼촌 file 센터 2019.10.30 806
33 밥은 file 센터 2019.08.29 1033
32 오후대책 file 센터 2019.06.25 1072
3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1543
30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1501
29 시작 file 센터 2018.12.26 160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