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역吃逆

by 센터 posted Feb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우리가 만날 때마다 비가 오네

당신의 말이 도시 틈새로 스며들어 비구름을 만들었다

 

붉은 육개장 국물을 삼키는데

왜 하필 고사리가 왜 하필 토란대가

비 오는 날은 억울한 일 천지 

 

우기도 아닌데 비는 계속 내린다 저녁에도 새벽에도

설거지통에 밀린 그릇들이 쌀통의 벌레들이

스멀스멀 빗방울처럼 기어나와

뒤통수가 가렵다

 

온몸이 물로 꽉 찬 다육식물처럼

시치미 뚝 떼고 살아가는 게 생이란다,

꿈에 목소리를 들은 것도 같다

 

다시 쌀을 씻어 안친다 

고등어를 구워도 가시를 삼켜도 딸꾹질이 

 

그치지 않는다

 

김은경.png

김은경 시인

2000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불량 젤리》, 《우리는 매일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어느 쓸쓸한 주점에서 file 센터 2024.01.17 14
57 낮게 허밍으로 file 센터 2023.12.01 17
56 레이어 file 센터 2023.09.11 41
55 사카라 file 센터 2023.07.03 33
54 평화야 흘러 흘러 어디로 가니 file 센터 2023.04.27 29
53 조리사는 계속 모집되고 file 센터 2023.02.27 50
52 빙점 아래 file 센터 2022.12.23 28
51 통화기록 file 센터 2022.10.31 39
50 그렇게라도 짖어보는 것이다 file 센터 2022.08.29 36
49 초심 file 센터 2022.06.27 53
48 짐승의 시간 file 센터 2022.04.25 46
47 뒷맛 file 센터 2022.02.24 58
46 리어카를 구원하라 file 센터 2021.12.23 92
45 주름의 노래 file 센터 2021.10.27 89
44 공범 file 센터 2021.08.25 93
43 봄날, 그럼에도 file 센터 2021.06.23 163
42 건너지 못하는 인사 file 센터 2021.04.26 166
» 흘역吃逆 file 센터 2021.02.26 187
40 우기의 나라 file 센터 2020.10.22 359
39 말의 힘 file 센터 2020.08.24 47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