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역吃逆

by 센터 posted Feb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우리가 만날 때마다 비가 오네

당신의 말이 도시 틈새로 스며들어 비구름을 만들었다

 

붉은 육개장 국물을 삼키는데

왜 하필 고사리가 왜 하필 토란대가

비 오는 날은 억울한 일 천지 

 

우기도 아닌데 비는 계속 내린다 저녁에도 새벽에도

설거지통에 밀린 그릇들이 쌀통의 벌레들이

스멀스멀 빗방울처럼 기어나와

뒤통수가 가렵다

 

온몸이 물로 꽉 찬 다육식물처럼

시치미 뚝 떼고 살아가는 게 생이란다,

꿈에 목소리를 들은 것도 같다

 

다시 쌀을 씻어 안친다 

고등어를 구워도 가시를 삼켜도 딸꾹질이 

 

그치지 않는다

 

김은경.png

김은경 시인

2000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불량 젤리》, 《우리는 매일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출근길 file 센터 2014.10.21 3147
57 엄지손가락 file 센터 2015.07.24 2268
56 우리는 다 배우다 file 센터 2014.08.18 2166
55 비정규직 노동자, 세월호여! file 센터 2014.07.01 1846
54 밀양 file 센터 2014.04.23 1837
53 부서진 사월 file 센터 2015.10.05 1771
52 그리고 나는 저녁이 될 때까지 계속 걸었다 file 센터 2016.03.14 1747
51 연대 file 센터 2014.03.20 1717
50 생활 file 센터 2014.12.22 1710
49 바닥은 쉽사리 바닥을 놓아주지 않는다 file 센터 2016.08.24 1696
48 알 수 없는 것들 file 센터 2015.03.03 1677
47 보호는 좋은 것입니까? 센터 2016.06.30 1664
46 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센터 2016.10.31 1663
45 리어카의 무게 file 센터 2016.04.28 1630
44 시작 file 센터 2018.12.26 1618
43 굴뚝 file 센터 2018.04.26 1615
42 역사는 당신의 개인수첩이 아니다 file 센터 2015.12.07 1589
41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1562
40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1562
39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152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