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대책

by 센터 posted Jun 2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누군가는 버리고 누군가는 줍는 방식으로 
모처럼의 연휴가 가고 있다
택배 상자를 차곡차곡 접어 내면서
나보다 더 자주 집에 오는 누군가가 있었다는 사실과
감쪽같이 사라지는 상자들의 행방에 놀란다

노후대책을 세우려면 좀 아껴야지 않겠냐는 말을 주고
골목에는 당장 오후대책이 
더 급한 이가 있다는 대답을 돌려받는다 

아내는 큰그림을 그리는 사람 
소파와 리모컨과 홈쇼핑 채널이 
오후의 골목에 미치는 영향을 설파하며
끼니도 못 되는 책만 들이는 나를 방으로 돌려보낸다

구천 원을 주고 산 174그램의 시집들이 
빈 밥그릇처럼 가지런히 꽂힌 위에 또 엎어져 있는, 책장
먹지도 못하는 걸 자꾸 사온다는 아내의 핀잔을 
참 많이도 견뎠구나 위로 하다가
불현듯 오후를 견디고 있을 누군가에 생각이 간다 
 
파지가 키로에 백 원이면 시집 한 권은 17원
삼백 명의 시인이 
오후 난민의 밥 한 그릇 해결하기 벅차다는 사실에
시 쓰는 일 참 부질없다 싶어서
내 시집 몇 권을 섞어 삼백 권 쯤 노끈으로 묶는다
시 쓰는 일도 밥이 된다는 듯이  

다시 아내가 다시 전화를 건다
질세라, 어느 시인에게는 또 미안한 일이지만
서명된 페이지는 오려서 비닐 파일에 넣고
그 위에 내 책을 또 몇 권 보태보는 오후가 저물어 간다


권상진.jpg 권상진 시인
2013년 전태일문학상으로 작품 활동 시작. 복숭아문학상 대상, 경주문학상 수상.
2018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나눔 도서 선정 시집 《눈물 이후》 한국작가회의 회원, 문학동인 Volume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그렇게라도 짖어보는 것이다 file 센터 2022.08.29 7
49 초심 file 센터 2022.06.27 29
48 짐승의 시간 file 센터 2022.04.25 27
47 뒷맛 file 센터 2022.02.24 39
46 리어카를 구원하라 file 센터 2021.12.23 65
45 주름의 노래 file 센터 2021.10.27 68
44 공범 file 센터 2021.08.25 78
43 봄날, 그럼에도 file 센터 2021.06.23 142
42 건너지 못하는 인사 file 센터 2021.04.26 144
41 흘역吃逆 file 센터 2021.02.26 162
40 우기의 나라 file 센터 2020.10.22 349
39 말의 힘 file 센터 2020.08.24 462
38 안녕 file 센터 2020.06.29 579
37 해고 file 센터 2020.04.29 708
36 너무 늦지 않기로 해요 센터 2020.02.27 799
35 공장 file 센터 2020.01.02 888
34 근로하는 엄마 노동하는 삼촌 file 센터 2019.10.30 822
33 밥은 file 센터 2019.08.29 1042
» 오후대책 file 센터 2019.06.25 1082
3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155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